전주시, 친환경 농산물 착한 소비 ‘앞장’
상태바
전주시, 친환경 농산물 착한 소비 ‘앞장’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0.03.2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코로나19 개학연기에 따른 친환경 농가의 소득안정 돕기 위해 소비 촉진대책 추진
▲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의 소득 안정을 돕기 위해 농산물 소비운동과 농가 일손 돕기, 판로 개척 등 친환경 농가 지원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농업경제방송]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학교 개학이 다음달 6일까지 연기되면서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에 처한 농가들을 위한 농산물 소비운동에 소매를 걷어붙였다.

전주시는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의 소득 안정을 돕기 위해 농산물 소비운동과 농가 일손 돕기, 판로 개척 등 친환경 농가 지원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친환경 농가 지원은 3월 중순 공급 예정이었던 얼갈이, 근대, 애호박 등 농산물이 개학 연기로 판로가 막히면서 갈아엎을 위기에 직면했다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된다.

우선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따라 외식을 자제하고 있는 전주시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얼갈이배추, 근대, 애호박, 파 등 채소류로 구성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250상자를 판매하는 ‘가족건강밥상’ 운동을 추진키로 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감자, 양파 등 24개 품목에서 220여 만원의 판매실적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전주시 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얼갈이 300kg, 열무 100kg, 취나물 120kg 등을 구입해 ‘힐링반찬’ 나눔 활동도 진행키로 했다.

친환경농산물을 구입해 반찬을 만든 뒤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하는 나눔을 통해 농가와 취약계층을 동시에 도울 수 있어서다.

이와 함께 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은 지난 23일 친환경 농가를 직접 방문해 얼갈이 수확과 농산물 포장을 돕기도 했다.

나아가 전주시와 도농상생교류 협약을 맺은 서대문구청을 대상으로 2~3만원대의 ‘전주 농산물 꾸러미 판매운동’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농업기술센터를 시작으로 의회사무국, 완산구청 등에서 전주딸기 사주기 운동을 진행했으며 화훼 소비 급감으로 타격을 입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화훼이동장터를 추진해 32개 기관에서 4,152만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또 전주시 전 청원이 동참하는 1테이블 1플라워 운동도 펼치고 있다.

송방원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개학연기 등으로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 농가를 위해 농산물의 판로를 확보하고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시민들도 친환경 농산물 우선구매를 통해 건강한 먹거리를 즐기고 친환경 농가도 지원할 수 있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