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7개 민간단체 보조금 1억4,600만원 반납 결정
상태바
안양시 7개 민간단체 보조금 1억4,600만원 반납 결정
  • 임윤정 기자
  • 승인 2020.08.0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안양시장, 민·관 협력 더욱 굳건히 하는 계기 될 것
▲ 안양시청
[농업경제방송]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통분담 열기가 안양지역사회에서 식지를 않고 있다.

안양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차원에서 관내 7개 민간단체가 20개 사업과 행사를 취소해 남는 보조금 1억4천6백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안양시향우협의회가 매년 개최해오던‘한마음 어울마당’을 올해는 열지 않기로 해 당초예산 4천750만원 반납을 결정했다.

안양시새마을회 역시 연례적으로 열어왔던 워크숍을 비롯한 5개 사업을 접어 3천650만원을 내놓기로 의견일치를 보았다.

한국자유총연맹안양시지회는‘통일공감 현장견학 등 4개 사업을 취소해 2천백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는가 하면, 바르게살기운동안양시협의회는’나라사랑 독도아카데미‘를 안가기로 합의한 것을 포함한 4개 사업에 대해 당초비용 2천5백만원을 반납 결정했다.

또 민주평통안양시협의회가 2개 사업에 5백만원을, 안양시재향군인회는 3개 사업에 860만원을 그리고 안양시이북5도연합회가 전적지견학을 취소하는 대신 당초예산액 135만원을 각각 코로나19 극복위한 기금으로 내놓는다고 밝혔다.

반납되는 예산 1억4천6백만원은 전체 예산의 14.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7개 민간단체의 한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이때 민간단체가 솔선해 코로나19 위기극복에 힘을 보탠다는 점에 뿌듯함을 가지게 됐다며 소감을 나타냈다.

최대호 안양시장도 보조금 반납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민관이 우정을 더욱 돈독히 하고 함께 발전해나가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