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
상태바
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
  • 김호우 기자
  • 승인 2020.09.0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 전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 가중
▲ 제10호 태풍 ‘하이선’, 포항 등 동해안 통과로 피해 속출
[농업경제방송] 7일 오전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남해안에 상륙한 뒤 포항 지역을 통과하면서 강풍과 국지성 호우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은 가운데, 특히 지난 제9호 태풍 ‘마이삭’의 피해 복구가 채 이루어지지 않은 구룡포 등은 또다시 태풍 피해로 인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11시까지 접수된 주요 피해는 구룡포읍 외 7개 지역 598세대 정전피해와 도로 및 구조물 40건이 파손됐으며 266㎜의 강우량을 보인 죽장면은 불어난 강물로 인해 다리가 유실되는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되면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시는 필수인력을 제외한 동원 가능한 전 공무원을 태풍 피해현장에 투입해 피해조사와 잔해복구 및 현장 청소 등을 지원하는 한편 침수지역에 대한 방역활동과 피해로 인한 각종 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강덕 시장도 지난 6일부터 배수펌프장, 형산강 수위현장, 월파가 예상되는 해안지역을 방문하는 등 긴급 현장점검을 했으며 7일 아침부터 피해지역을 찾아 복구계획과 안전대책을 주문하는 한편 피해주민이 하루 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피해 조사와 복구를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