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한루원 춘향사당 내 춘향영정 친일잔재 청산 일환으로 철거 결정
상태바
광한루원 춘향사당 내 춘향영정 친일잔재 청산 일환으로 철거 결정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0.09.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한루원 춘향사당 내 춘향영정 친일잔재 청산 일환으로 철거 결정
[농업경제방송] 남원시는 광한루원 춘향사당 내에 봉안되어 있는 춘향영정을 친일잔재 청산 일환으로 2020년 9월말까지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춘향영정은 1961년 이당 김은호가 그린 영정으로 5.16 군사혁명정부의 송요찬 내각수반이 기증한 것으로 원본은 향토박물관에 보관되어있으며 복사본을 춘향사당에 봉안해 왔다.

그러나 작가의 친일화가 논란이 계속되면서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에 미술분야에 포함 됐으며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 705인명단에도 포함됐다.

남원시는 광한루원내 춘향사당 보수공사 관계로 김은호 작가의 춘향영정을 9월말까지 철거할 계획이며 안내판을 제작 설치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혼선을 방지하고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으며그 이후 시민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춘향영정교체에 대한 과제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시 관계자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조속한 시일내에 춘향영정을 봉안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