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화물선 좌초에 발 빠른 협업 대응으로 적극행정 펼쳐
상태바
고성군, 화물선 좌초에 발 빠른 협업 대응으로 적극행정 펼쳐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0.09.1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및 3개 시·군 행정협의회 네트워크를 통한 적극적인 협업 행정 추진
▲ 고성군, 화물선 좌초에 발 빠른 협업 대응으로 적극행정 펼쳐
[농업경제방송] 고성군은 지난 3일 상륙한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으로 고성군 동해면 해안변에 좌초된 화물선의 해상오염을 막기 위한 조치로 2차 피해를 예방했다.

또한, 화물선으로 인한 양식 어업인의 피해에 따른 보상 협의 등에 대해 해경 및 3개 시·군 행정협의회를 통해 발 빠르게 대응했다.

지난 9월 3일 오전 0시 51분경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으로 진해만에 피항했던 시에라리온 선적의 세미컨테이너선 RISUN호가 정박 중 강풍과 너울성 파도에 선체를 고정하고 있던 앵커와 로프가 풀리면서 고성군 동해면 매정마을 앞 해안가로 좌초됐고 뒤이은 제10호 태풍 북상으로 유류유출사고 등 2차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군은 해경, 해양환경공단, 3개 시·군 행정협의회 등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제10호 태풍 북상 시 해상오염 피해부터 막기 위한 작업으로 사고 선박의 유류를 이송하고 이와 함께 오일펜스를 사고 선박 주변에 설치했으며 표류 등 2차사고를 대비한 예인선 섭외로 선박을 고박하는 등 빠른 안전조치로 비상상황 대응조치를 했다.

고성군은 금번 RISUN호 좌초 시 인명피해 및 유류유출피해가 없도록 했으며 2차 피해가 없도록 긴급하게 해경과 협업해 선박을 고정시켰다.

특히 배를 고정시키는 비용을 누가 책임질 것인지에 대한 논의로 시간이 지체되지 않도록 고성군에서 주도적으로 처리했으며 또한 좌초된 선박으로 인한 양식장 피해를 고성군만 아니라 피해를 입은 3개 시·군이 피해액을 선주로부터 받기 위해 공동으로 대응하는 등 변화된 행정의 모습을 보여줬다.

백두현 군수는 “좌초된 선박의 고정 비용 처리와 어업인의 양식장 피해에 따른 보상협의 등의 처리 시간이 걸릴 것으로 우려되지만, 고성군은 해경, 경남도, 마산지방해양수산청, 3개 시·군 행정협의회 및 어업인들과 함께 진행상황에 따라 협업해 공동대응 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