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안정적 재정 운용방안 논의
상태바
부산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안정적 재정 운용방안 논의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0.09.11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비상재정전략회의’ 개최… “경제회복 속도 높이되 재정 안정도 챙겨”
▲ 부산광역시청
[농업경제방송] 부산시는 오늘 오후 4시 재정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2차 비상재정전략회의’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 대비 재정운용대책과 적정 채무관리방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사회적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집합금지명령을 이행 중인 고위험시설 등 업종에 대해 추가지원을 결정했으며 정부도 코로나19 비상사태에 따른 1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이어 2차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결정했고 제4차 추경까지 계획하고 있는 등 과감한 재정대응을 하는 것에 맞춰 시의 세부적인 대응방안을 검토하기 위한 자리다.

이번 제2차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 사태로 인한 급격한 재정수요 증가, 도시철도·시내버스 운영 악화 등 재정 부담 가중상황에서도 부산형 뉴딜·지역경제 회복·사회안전망 강화 등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시정 주요사업 지속적 추진 등 확장적 재정운용을 기조로 하는 비상재정대책과 함께 적정 채무관리에 대한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한편 시는 코로나19에 대응해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경제대책본부를 가동한 데 이어 지난 4월 2일 비상재정대책본부를 출범했으며 4월 10일 제1차 비상재정전략회의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단계적 재정 위기 중장기적 대응전략 등을 논의한 바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경기침체와 고용불안 극복을 위해 경제회복 속도를 높이는 것이 우리의 첫 번째 임무다”며 “특히 재정의 안정적 운용도 같이 살펴야 하는 것 또한 또 하나의 임무이므로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슬기로운 대책을 마련하고 빈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