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0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추진계획 마련
상태바
부산시, 2020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추진계획 마련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0.09.11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은 최소화, 따뜻한 마음은 최대화”
▲ 부산광역시청
[농업경제방송] 부산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주위의 이웃과 더불어 따뜻한 정을 나누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행복한 복지 실현을 위해 ‘2020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추진계획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14일부터 25일까지 추석 명절 전 2주간을 집중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관련 기관들과 함께 홀로 사는 노인, 쪽방 거주자, 저소득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에 이웃돕기성금·품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한의 방문만 하고 비대면 성품 전달을 위주로 이웃들을 도울 예정이다.

먼저, 부산시는 간부 공무원 및 시 본청·사업소 전 부서에서 140여 개 사회복지시설에 성금과 성품을 전달한다.

또한, 고향에 못 가는 분들을 위해 차례를 지낼 수 있도록 4개 노숙인 시설에 차례상 경비를 지원해 합동 차례를 지내도록 하고 홀로 사는 노인 3만2천 세대에는 1인당 5만원씩의 명절위로금을 지원한다.

관련 기관들의 훈훈한 나눔도 이어질 전망이다.

오는 22일 BNK부산은행은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을 통해 저소득층 1만세대에 5억원의 생필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저소득 취약계층 및 쪽방 상담소 거주자 1만2천여 세대에 세대당 5만원씩, 총 6억원 상당의 명절지원금을 지원하고 대한적십자사부산지사도 6천5백만원 상당의 성금을 마련해 저소득층 2천600여 세대에 생필품 세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명절마다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가급적이면 사회복지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비대면 성품 전달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직접 방문은 최소화되겠지만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보살핌은 최대화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