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테니스인 염원 이뤄져
상태바
당진 테니스인 염원 이뤄져
  • 최두인 기자
  • 승인 2020.09.1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억원 들여 전천후 비가림 시설 완공
▲ 23억 원 들여 전천후 비가림 시설 완공
[농업경제방송] 당진 테니스동호인들의 염원인 전천후 테니스장이 이달 완공됐다.

시가 조성한 테니스장은 총사업비 23억3천만원이 투입된 테니스장 개선사업으로 균형발전특별지원금 국비 5억5천만원을 확보하고 시비 17억8천만원을 들여 지난해 설계를 거쳐 올해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 이달 초 완공하게 됐다.

테니스장은 당진시 고대면 종합운동장 내 위치해 있으며 7개 코트로 기존 클레이코트 2면과 인조잔디 2면을 전천후 비가림시설 4코트로 조성하고 야외 인조잔디 한 코트를 추가해 야외 3면이며 이에 기존 선수용 코트 4면과 더불어 총 11면으로 운영하게 됐다.

또한, 야간 체육활동 보장을 위해 조명시설도 갖췄으며 시 테니스협회와 위수탁 협약을 맺고 시설 운영관리를 위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밖에도 시는 올해 삽교호야구장 인조잔디 설치, 암벽장 리모델링, 석문산단 축구장 및 보조축구장 확장 등 13개 사업에 84억원을 투입해 시민들의 여가문화와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체육 인프라를 확충해 왔다.

시 관계자는 “새로이 조성된 시설에 대한 개방여부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결정하겠으며 앞으로도 생활체육 시설의 확충과 보강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