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민규 도의원,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최소한의 인권 보장 필요”
상태바
추민규 도의원,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최소한의 인권 보장 필요”
  • 임윤정 기자
  • 승인 2020.10.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경기도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입법예고
▲ 추민규 도의원
[농업경제방송]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추민규 도의원은 15일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폭력과 폭언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는 ‘경기도 공동주택 관리 및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 했다고 밝혔다.

조례안의 대표발의자인 추 의원은 “최근 강북구의 故최 모 경비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까지 얼마나 많은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을지 생각하니 고인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더 이상의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되지 않기를 바라며 경비원에 대한 폭력을 도 차원에서 관리할 필요성이 있다”며 조례개정의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조례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도지사가 공동주택단지에 고용된 경비원, 미화원, 관리사무원 등 단지 내 노동자의 인권과 복지 증진을 위해 노동환경개선, 심리상담, 법률지원 등을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추 의원은 “이번 개정조례안은 국민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재학중인 양민석氏의 제안에 따라 추진하게 되었는데 입법예고를 통해 수렴한 의견을 조례안이 최종 본회의에서 통과될 때까지 양민석氏와 소통 하겠다”말했다.

이번 조례안은 10월 15일부터 10월 21일까지 도보 및 도의회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될 예정이며 접수된 의견 및 관련 부서의 의견을 검토한 후 제348회 정례회 의안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