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상도서관,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사업 재개
상태바
웅상도서관,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사업 재개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0.10.1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어린이 독서프로그램 다시 운영
▲ 양산시청
[농업경제방송] 웅상도서관은 코로나19로 중단한‘2020년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사업을 오는 16일부터 재개해 11월 13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는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주최, 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 주관으로 공모에 선정된 웅상도서관이 웅상지역아동센터와 연계해 도서관 접근이 어려운 정보취약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독서문화프로그램과 도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6월부터 진행해 온 본 사업은 8월 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관내 지역 아동센터가 휴관함에 따라 중단됐다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으로 관내 아동센터가 재개관하면서 연기해 온 프로그램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웅상도서관은 2017, 2018년에 이어 세 번째로 사업에 선정됐으며 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 전액 국고지원으로 사서와 함께하는 도서관 활용 수업 책 읽어주세요 연극인 연계 프로그램 등을 진행해 왔다.

양산시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으로 미뤄졌던 독서 프로그램을 사업 기간 내 충실히 진행해 정보취약계층 어린이들이 올바른 독서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동시에 관내 정보·문화 격차를 좁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