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희 시의원,“학급 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줄여야”
상태바
유정희 시의원,“학급 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줄여야”
  • 임윤정 기자
  • 승인 2020.11.0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298회 정례회 제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통해 주장…
▲ 유정희 시의원,“학급 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줄여야”
[농업경제방송]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유정희 시의원이 지난 11월 2일 화요일에 개최된 서울특별시의회 제 298회 정례회 제 1차 본회의에 참석해 ‘학급 당 학생 수 20명 이하가 혁신교육이다’라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진행했다.

유정희 시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준비 없이 맞이한 코로나19라는 인류의 재앙으로 학교 현장이 무너졌다” 며 “열흘 언저리에 머문 등교일과 맞벌이 부부 자녀들의 돌봄 및 학습공백, 원격수업 체제에서 벌어진 교육 격차 등 여러 문제들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한 유정희 시의원은 “최근 OECD가 감염병의 시대에서 학교와 공교육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요인으로 학급 당 학생 수라고 밝혔다.에도 우리나라는 여전히 저 출산으로 인한 학생 수 감소를 이유로 과밀학급과 교사 정원 줄이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조정하는 것이 교육의 질을 높이고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한 학교가 될 수 있다”며 학급 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줄여야 함을 강하게 주장했다.

유정희 시의원은 5분 자유발언 도중 관악구 미림여자고등학교 민애리 학부모 회장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해 학급 수 축소에 따른 학교 현장의 불편함을 전하고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통해 큰 교육적 효과를 거둔 구로금천 교육 혁신지구의 사례를 소개하며 조희연 교육감의 결단을 촉구했다.

현재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줄여야한다는 교육계 안팎의 주장과 함께 더불어 민주당 소속 이탄희 국회의원의 대표발의로 학급 당 학생 수 적정 수준을 20명 이하로 제한하는 교육 기본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상정됐으며 유정희 시의원은 앞으로도 학급 당 학생 수 20명 이하 현실화를 위해 지역학교 현장과 전문가의 의견을 꾸준히 청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