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국자 소방본부 이송인원, 1만명 넘어
상태바
해외입국자 소방본부 이송인원, 1만명 넘어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1.01.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해외유입 전북도내 유입 원천차단
▲ 전라북도청
[농업경제방송] 전라북도 소방본부는 14일 인천공항 해외입국자 이송지원단을 통해 전라북도로 이송된 해외입국자가 1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전북소방본부는 해외입국자에 의한 도내 감염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자 작년 3월부터 소방공무원으로 구성된 ‘해외입국자 이송지원단’을 운영중이다.

18개 시도 중 소방공무원으로 구성된 이송지원단을 운영하는 곳은 전라북도가 유일하다.

해외입국자 이송지원단은 인천공항 입국장과 전주월드컵경기장에 소방공무원과 소방차량을 배치하고 운영총괄반, 수송반 2, 상황관리반 등 4개반으로 1일 소방력은 소방공무원 20명, 차량 14대를 운용중이다.

현재까지 해외입국자 수송인원은 총 10,037명으로 내국인 6,764명, 외국인 3,273명이다.

특히 도내 확진자 중 해외입국자는 90명으로 이는 전북도내 총 확진자 대비 9.4%에 해당한다.

김현철 구조구급과장은“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해외입국자 이송 및 관리강화로 코로나19 해외유입차단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