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사랑상품권, 얼어붙은 골목경제 숨통 틔워
상태바
서천사랑상품권, 얼어붙은 골목경제 숨통 틔워
  • 최두인 기자
  • 승인 2021.01.1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판매액 597% 증가해 430억원 달성, 최고치 경신
▲ 서천사랑상품권, 얼어붙은 골목경제 숨통 틔워
[농업경제방송] 서천사랑상품권이 2008년 발행을 시작한 이래로 2020년 판매 최고액 430억원을 달성했다.

2019년도와 비교해 597%늘어난 수치이다.

2020년 판매액 대비 환전율이 100.09%로 판매된 금액만큼 가맹점으로 환전되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골목경제에 숨통을 틔웠다.

서천사랑상품권은 소매업 업종에서 59.8% 이용해 다른 업종에 비해 많이 사용됐으며 음식점 21%, 개인서비스업 10.3%, 보건업 2.1%, 교육서비스 1.8%, 제조업 0.5%, 숙박업 0.2%, 기타업종 4.3%로 다양한 업종에서 상품권이 이용됐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서천사랑상품권은 단순히 지역경제 활성화 역할에 그치지 않고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서 서로에 대한 협력, 사회적지지, 함께 살기 등 공동체 의식 강화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천군은 2021년 서천사랑상품권 활성화를 위해 10% 특별할인 판매를 예산 소진 시까지 이어가며 1000억원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더욱이 올해에는 우체국과 업무제휴를 통해 우체국 카드 형태의 서천사랑카드도 출시 예정이다.

서천사랑상품권은 지류, 모바일 카드의 형태로 발행되고 있으며 지류 상품권은 관내 전 금융기관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