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주소갖기 운동 활성화에 총력
상태바
포항시, 주소갖기 운동 활성화에 총력
  • 이기화 기자
  • 승인 2021.02.1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지역의 군인, 학생 대상 집중 전입 추진
▲ 포항시, 주소갖기 운동 활성화에 총력
[농업경제방송] 포항시는 51만 인구 회복을 위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의 활성화를 위해 지역의 군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전입을 추진한다.

시는 16일 오천읍 행정복지센터에서 해병대 제1사단, 해군 6항공전단의 실무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주소갖기 운동의 대대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주소이전 지원금 30만원 등 전입 인센티브를 설명하고 포항시와 해병대의 상생을 위해 현재 파악된 해병대 미전입자 1,800여명 중 불가피한 사유를 제외하고는 포항시로 주소를 옮길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또한, 독신자 숙소에 거주 중인 미전입 군인 970여명은 반드시 주소를 이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부탁했다.

특히 오천읍 행정복지센터는 신고절차 간소화 및 야간 전입창고 운영 등의 편의 제공으로 미전입 군인들이 상반기 내 전입신고를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효곡동 행정복지센터에서도 신입생 중 타 지역 출신이 많은 포항제철고등학교,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 교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포항 주소갖기 운동 동참을 당부했다.

포항제철고의 경우 신입생 370명 중 타 지역 학생이 270여명이나 되며 이들 대부분은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전입신고 절차를 안내하고 포항시 중·고등학생이 되면 누릴 수 있는 혜택인 중·고등학생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 주소이전 지원금 지급 등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또한, 효곡동 행정복지센터는 3월 한 달간 학생들이 주소를 옮기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손종완 자치행정과장은 “전입지원금 지급이 결정되며 줄어들던 인구가 2월 들어 2주 만에 100여명이 늘었다”며 “연내 51만 인구회복이 가시화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