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언제까지나 수도권이 국가발전 견인해 나갈 수 없다”며 지역균형발전 강조
상태바
주낙영 경주시장, “언제까지나 수도권이 국가발전 견인해 나갈 수 없다”며 지역균형발전 강조
  • 이기화 기자
  • 승인 2021.02.1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알천홀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 김사열 위원장 초청 ‘경주 공공기관 이전 전략 포럼’서 이같이 밝혀
▲ 주낙영 경주시장, “언제까지나 수도권이 국가발전 견인해 나갈 수 없다”며 지역균형발전 강조
[농업경제방송] 경주시가 16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 초청 ‘경주 공공기관 이전 지역발전 전략 포럼’을 개최했다.

정부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골자로 한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2’를 대비하기 위해 이날 포럼이 기획됐다.

이날 포럼은 신라 진덕여왕 즉위 당시 최고 관직을 역임하고 화백회의 의장을 맡았던 상대등의 이름을 딴 알천홀에서 열렸으며 국가균형발전위 김사열 위원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수도권 집중현황에 따른 비정상적 형태의 수도권 과밀화를 지적하며 불균형 해결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비전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수도권에만 대한민국 인구의 50.2%, 지역 내 총생산은 52%, 1000대 대기업 본사의 75.4%, 신용카드 사용액의 72.1%가 집중되어 있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의 5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핵심과제로 지역이 주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동국대 창의융합공학부 김규태 교수의 ‘산학연 현황 및 공공기관 유치전략’과 동국대 상경대학 주재훈 교수의 ‘문화관광을 통한 균형발전의 디오니소스적 접근’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김규태 교수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 주요 공공기관의 현황을 나열하며 형평성과 효율성 골자로 한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어 주재훈 교수는 한국문화재재단 국립박물관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정보원 등 경주에 적합한 역사·문화 공공기관을 설명하며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또 서라벌대 사회복지학과 이상덕 교수의 진행으로 진행된 토론에서는 김주일 한동대 교수, 박병춘 계명대 교수, 김규호 경주대 교수, 이종인 전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원이 토론자로 참여해 경주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언제까지나 수도권이 국가의 발전을 견인해 나갈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이 국가의 미래를 위한 투자임을 고민하는 자리가 되었길 바란다”고 이번 포럼의 의미를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