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친환경 쌀, 서울시 성동구 학교밥상 책임진다
상태바
담양군 친환경 쌀, 서울시 성동구 학교밥상 책임진다
  • 송대겸 기자
  • 승인 2021.04.3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서울특별시 17개 자치구, 제주도, 광주광역시에 연간 1,000여 톤 공급
▲ 담양군 친환경 쌀, 서울시 성동구 학교밥상 책임진다
[농업경제방송] 담양군의 ‘대숲맑은 담양 친환경 쌀’이 오는 6월부터 2년 간 서울시 성동구 학교 밥상을 책임진다.

담양군은 ‘대숲맑은 담양 친환경 쌀’이 서울시 성동구 학교급식으로 선정되어 6월부터 2년간 41개 초·중·고에 공급된다고 밝혔다.

성동구는 자라나는 어린이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구내 초·중·고 41개교에 친환경 쌀을 지원하고 있으며 서류심사, 현장평가 및 밥맛 품평회 등 3차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공급업체를 선정했다.

담양군은 2011년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연간 600여 톤의 쌀을 서울시 학교급식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올해 서울시 17개 자치구와 제주도, 광주시 등에 학교급식 쌀로 선정돼 연간 1천여 톤을 서울시 등 대도시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관내 8개 농협이 참여해 설립된 담양군농협쌀조공법인 주체로 봉산면 신학리에 1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정원을 겸비한 최첨단 통합미곡종합처리장의 준공을 계획하고 있어 향후 담양 쌀의 경쟁력이 더욱 탄탄해질 전망이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대숲맑은 생태도시 담양군 청정 자연과 영산강 시원의 깨끗한 수질은 친환경농업의 최대 자원이다”며 “앞으로도 우리 농식품의 브랜드 가치와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자원을 보존하고 안정적인 판로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