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능주면 원지리 ‘치매안심마을’ 3호 지정·운영
상태바
화순군, 능주면 원지리 ‘치매안심마을’ 3호 지정·운영
  • 송대겸 기자
  • 승인 2021.06.0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순군, 능주면 원지리 ‘치매안심마을’ 3호 지정·운영
[농업경제방송] 화순군이 능주면 원지리를 치매안심마을 3호로 지정했다.

화순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 지정에 따라 지난달 26일 마을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설명회와 현판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치매 환자와 가족의 고립을 방지하고 치매 환자가 원래 살던 곳에서 안전하게 계속 삶을 영위하도록 마을공동체가 환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마을 주민이 서로 치매 환자와 가족을 돕는 마을 돌봄 공동체를 조성하는 것이 사업의 목적이다.

화순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 교육, 치매 인지 선별 검사를 진행하고 치매 지원 사업을 안내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앞으로 치매안심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인지 재활프로그램, 치매 파트너 교육, 치매 안심 관리사 활동으로 재가 방문 돌봄등을 운영한다.

치매 환자에게는 주거환경개선,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보급, 실종 예방 지문 사전등록, 치매치료 관리비, 조호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화순군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이 확대 운영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치매안심마을을 통해 지역 사회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