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의 역사와 삼국시대 문화유적 학술대회’ 열려
상태바
‘용인의 역사와 삼국시대 문화유적 학술대회’ 열려
  • 임윤정 기자
  • 승인 2021.06.0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삼국시대 용인 사람들의 삶과 죽음’을 주제로 개최
▲ ‘용인의 역사와 삼국시대 문화유적 학술대회’ 열려
[농업경제방송] 용인에서 발견된 삼국시대 유적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는 ‘용인의 역사와 삼국시대 문화유적 학술대회’가 4일 용인시청에서 열렸다.

용인시가 ‘삼국시대 용인 사람들의 삶과 죽음’을 주제로 개최한 이날 학술대회는 앞서 용인지역에서 발굴된 삼국시대 분묘, 주거지, 성곽 등 문화유적이 갖는 학술적·역사적·문화적 가치를 검토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술대회는 서영일 한백문화재연구원장의 ‘고고유적을 통해 본 삼국시대 용인지역’기조발표를 시작으로 김도훈 혜안문화재연구원장이 ‘용인지역 삼국시대 분묘의 변천양상과 지역성에 관한 연구’에 대해, 이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연구부장은 ‘용인 석성산성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이형원 한신대학교 교수는 ‘용인지역 삼국시대 주거문화’에 대해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특히 이상국 연구부장은 석성산성에 대한 새로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석성산성은 군사보호시설로 인해 접근이 어려웠지만, 시가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군부대의 협조를 얻어 현장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석성산 서쪽으로 돌출된 능선 평탄지에서 ‘만’자가 찍힌 암키와가 발견됐다.

이상국 연구부장은 이날 이 암키와가 ‘경기지’, ‘용인현읍지’에 나오는 금수암과 관련된 흔적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부장은 특히 조선 후기 석성산에 건립됐다는 내용만 전해져 내려오는 금수암의 흔적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석성산 내 유적에 대해 향후 정밀 발굴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문식 연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는 박경신 숭실대학교박물관 학예과장, 황보경 세종대학교박물관 학예사, 김병희 한성문화재연구원장 등이 용인의 삼국시대 문화유적의 가치와 앞으로의 활용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시 관계자는 “용인은 일찍부터 탄천, 경안천 일원을 중심으로 삼국시대 유적이 다수 발굴 돼 왔으며 고대부터 삼국이 서로 차지하기 위해 각축을 벌인 교통의 요충지였다”며 “이번 학술대회가 용인의 삼국시대 유적의 가치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유적의 보존과 활용을 위한 학술적 밑거름을 만든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