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섬·해양문화도시 신안’제4차 문화도시 도전
상태바
신안군‘섬·해양문화도시 신안’제4차 문화도시 도전
  • 송대겸 기자
  • 승인 2021.06.0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안군‘섬·해양문화도시 신안’제4차 문화도시 도전
[농업경제방송] 제4차 문화도시에 도전하는 신안군은 지난 6월 4일 군청 공연장에서 신안군 문화도시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박우량 신안군수와 군의회 의원을 비롯해 신안문화원 주장배 원장, 목포대학교 최성환 교수, 한국예총 신안지회 및 다양한 문화예술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문화도시는 지역의 특별한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정하게 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발대식 인사말에서“신안군의 사계절 꽃피는 섬, 컬러의 섬, 1島1뮤지엄, 신재생에너지사업 등 역점사업의 최종 목표는 섬에서도 사람들이 살고 싶어하고 문화적 자긍심을 갖게 하는 것이고 이것이 결국 문화도시로 가는 길”이라고 밝혔다.

군은 지난 2020년 1월 신안군 문화도시 추진 설명회를 개최한 후 관련 조례 제정, 문화도시 조성계획 수립 등을 거쳐 ‘섬·해양문화도시 신안’ 이라는 주제로 2021년 6월 제4차 문화도시 지정신청을 하게 된다.

한편 신안군 문화도시추진위원회는 위원장을 맡게 된 주장배 신안문화원장을 포함해 총 15명으로 구성됐으며 민간거버넌스 위원으로는 신안예총, 마을학교 등 14개 단체 대표들이 위촉되어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