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살기 좋은 경남, 청소년이 만들어요
상태바
청소년이 살기 좋은 경남, 청소년이 만들어요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1.07.2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라인 발표 대회와 온라인 청소년 청중평가 점수 합산해 선정
▲ 청소년이 살기 좋은 경남, 청소년이 만들어요
[농업경제방송] 경상남도는 제3회 경상남도 청소년 참여예산 제안대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하고 우수제안 4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상남도와 경상남도청소년지원재단이 주최·주관하고 경상남도교육청이 후원해 진행했다.

도민이 도정에 직접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제의 일환으로 청소년이 필요한 정책을 직접 제안하고 이를 예산편성 과정에 반영하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지방예산의 민주주의 실현을 본격화했다.

지난달 2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본선 진출 10개 팀의 대면 발표심사는 본선 1개 팀씩 입장하고 심사위원단 5명이 참여했으며 이달 10일 진행된 온라인 청중평가는 청소년 청중평가단 100명이 녹화된 발표영상을 시청한 후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심사위원단과 청소년 청중평가단의 점수를 50%씩 합산해 우수제안 4팀을 선정했다.

도지사상에는 하랑팀, 교육감상은 신박이팀 도의회의장상은 디딤돌팀, 도청소년지원재단이사장상은 we-chi 예방주사 남녀 청소년 모두에게 필요한다)팀이 수상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대회가 청소년이 ‘미래세대의 주역’이 아니라 ‘오늘을 사는 시민’으로 인정받고 당당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됐기를 희망한다”며 “제안된 우수 아이디어는 관련 절차에 따라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3회를 맞이한 제안대회는 올해 공모 규모를 170억원으로 확대 추진하는 경남도 주민참여예산제를 적극 홍보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고 도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대회 개최를 통해 예산 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