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및 특별방역수칙 적용
상태바
양산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및 특별방역수칙 적용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1.07.2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및 50명 이상 행사·집회 금지 등
▲ 양산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및 특별방역수칙 적용
[농업경제방송] 양산시는 코로나19의 휴가철 비수도권 유행 확산 및 인근 부산, 김해지역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로 지역사회 집단감염이 우려됨에 따라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및 특별방역수칙을 적용할 방침이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21일 오후 긴급브리핑을 열고 경남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통해 오는 7월 23일 00시부터 7월 29일 24시까지 7일 동안 거리두기 3단계 및 특별방역수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거리두기 3단계는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고 50명 이상 행사 및 집회를 금지한다.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그룹과 코인노래방을 포함함 노래연습장은 운영을 금지하고 식당 및 카페는 오후 10시~05시까지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아울러 목욕장업은 오후 10시부터 익일 05시까지 운영 제한 및 수면실 이용을 금지하고 실내체육시설은 샤워실 운영을 금지한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지금은 잠시 멈추어야 할 때인 만큼 시민들의 인내와 협조만이 이 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다”며 “불필요한 모임과 행사는 미뤄주시고 덥고 불편하시겠지만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운영제한 업종의 소상공인들에게는 대단히 송구스럽지만 시민의 안전을 위해 다시한번 협조 부탁드린다”며 “이번 조치로 인해 영업의 어려움을 겪게 되는 분들에게는 중앙정부 및 경상남도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최대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