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울장학숙, 김선강 한국화가 초대전 전시
상태바
전북서울장학숙, 김선강 한국화가 초대전 전시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1.09.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화필촉 주제로 김선강 기획전 열어
▲ 전북서울장학숙, 김선강 한국화가 초대전 전시
[농업경제방송] ‘창의적인 전북인재양성의 요람’ 전라북도서울장학숙 복합문화공간 JB Dream Gallery에 전북출신 작가 김선강 한국화가 작품이 ‘화필촉_B.B.I’이라는 주제로 9월 30일까지 전시된다.

이번 전시로 선보이는 김선강 작가의 작품은 총 38점이다.

‘화필촉’은 ‘빛나는 터치가 화면에 닿았다’라는 의미로 보이지 않는 생명에너지를 볼 수 있게 하는 작가의 회화 언어다.

생명에너지의 응집과 확산으로 생명의 탄생, 변이, 소멸의 과정에 각 단계마다 빛에너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우리 삶의 곳곳에 등장하는 생명체들은 태양에너지 즉 빛에너지의 힘으로 다양한 종을 형성하며 살아간다.

이러한 생명에너지의 움직임을 작가는 작품으로 표현했다.

어떤 작품은 생명을 형성하는 마지막 단계로 생명에너지가 가공할 응집력을 발휘하고 있는 상태를 표현하기도 하고 어떤 작품은 생명의 소멸 후에 생태 곳곳에 흩어져 유영하는 연약한 생명 에너지들을 화필촉을 사용해 나타내기도 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인간의 탐욕에 의해 생명에너지를 유지하고 건강한 상태로 지켜내기가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동시대의 소명으로 우리가 건강한 생명에너지를 지켜야 한다는 절박한 깨달음을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

정종복 관장은 “서울장학숙 갤러리에 들어오는 순간 넘치는 에너지에 우리 입사생들이 건강한 기운을 얻는 것 같은 활기찬 기분이 듭니다.

작가의 Birth의 작품명처럼 어미와 같은 따듯한 화폭 속에 조화를 이루며 작품마다 학생들과의 세대와 세대를 이어주는 통로가 되고 건강한 에너지가 우리 입사생들에게 깃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선강 작가는 “미래를 책임질 유능한 재원들이 생활하는 공간에 자리한 JB Dream Gallery에서 화필촉으로 표현된 작품들을 통해 건강한 생명에너지를 보호하고 지켜나가기 위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작가는 홍익대 동양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전북대 대학원에서 미술학 박사를 마쳤다.

현재 전북대 및 군산대에 출강하고 있으며 19회의 개인전 및 다수의 그룹전, 아트페어 등에 활동하고 있다.

전라북도서울장학숙은 300명의 전북의 입사생과 5급 공채를 비롯, 고시 준비생 64명의 전북지역 인재들이 현재 생활하고 있다.

2021년 현재 6명의 변호사 합격 및 공인회계사 최종 5명이 합격했다.

1992년 개관이래 241명의 국가고시 및 인재들을 배출해 각계· 각층에서 지역사회 공헌을 하고 있다.

서울장학숙의 찾아가는 미술관 전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입사생들을 위한 전시를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