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중심의 ‘참좋은정책’으로 더 잘사는 충남 더 행복한 충남 만든다
상태바
시민중심의 ‘참좋은정책’으로 더 잘사는 충남 더 행복한 충남 만든다
  • 최두인 기자
  • 승인 2021.11.2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중심의 ‘참좋은정책’으로 더 잘사는 충남 더 행복한 충남 만든다
[농업경제방송] 주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참좋은 정책을 공유하고 지방과 중앙이 잘사는 자치분권국가 실현을 위한 충남도 내 15개 시·군 간‘소통의 장’이 펼쳐졌다.

충남시장군수협의회는 22일 대전 MBC공개홀에서 ‘2021년도 충청남도 15개 시·군 지방정부 정책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충남시장군수협의회의 주최·주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전MBC, KDLC등의 후원으로 마련됐으며 ‘충남시장군수협의회’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시민이 시장인 논산’을 주제로 동고동락 마을자치회·논산시 주민자치회·논산형 직접민주주의 타운홀미팅 등 자치분권의 선도적 모델로 손꼽히는 ‘논산형 자치분권 거버넌스’를 소개했다.

‘논산형 자치분권 거버넌스’는 민선 5기부터 타운홀미팅, 주민자치회, 주민참여예산제 등으로 시작해 ‘마을자치회’,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에 이르기까지 주민이 진정한 마을의 주인으로서 역할할 수 있는 권한을 확대해오며 ‘자치분권’의 완성형 모델로 자리했다.

지난 2018년 관내 494개 모든 마을에 구성한 ‘마을자치회’는 마을이라는 공간을 바탕으로 주민 스스로가 마을과 지역의 일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역할과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마을공동체 회복을 통한 마을자치 실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타운홀미팅’에서 제안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전국 최초로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도입해 시장의 권한을 시민에게 돌려줌으로써 ‘시민이 진정한 주인’되는 기반을 마련해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앞당겼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올해는 관 주도로 이뤄졌던 주민자치업무와 사무국 운영을 비롯해 주민자치역량 강화와 마을공동체 복원을 위한 인사권,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운영 관리 등 거의 모든 업무영역을 주민자치회가 주도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주민자치회로 권한을 대폭 이양하며 주민 참여를 통한 열린 행정을 구현해냈다.

이와 더불어 논산시는 현재 청소년부터 어르신에 이르는 모든 시민이 의제 선정부터 정책결정에 이르는 과정에 참여하는 ‘청소년예산학교’, ‘주민참여예산제’등의 플랫폼을 마련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담은 ‘맞춤형 정책’으로 더 행복한 논산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현장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지방정부중심의 ‘자치분권’실현을 위해 전국 최초 학대신고대응센터를 설립, 다문화가정, 어르신, 아이 등에 대한 모든 학대 사건에 24시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타 지방정부의 모범사례로 벤치마킹되고 있다.

황명선 충남시장군수협의회장은 “이번 정책대회를 통해 충남도 내 15개 시·군의 우수한 정책을 교류해 대외적으로 널리 확산하고 지방이 잘사는 자치분권을 통해 더 행복한 충남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한 팀이 되어 더 나은 시민의 삶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책대회에서는 민관협업을 통한 백년대계 청사이전 계룡시 미래발전 방향 신바람 시민 소통위원회 운영 원스톱 친환경 생활폐기물 처리시스템 구축 대한민국의 축소판 당진, 지속가능발전과 만나다 에너지전환에 따른 신산업 육성 전략 전국 유일의 공동체 순환 지역화폐, 굿뜨래페이 영유아 야간진료센터 운영 서해안 해양신산업 거점 서천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청년을 품고 청년과 함께 만드는 청년정책 예산형 구도심 재생 뉴딜 프로젝트 오룡경기장, 민·관협력형 도시재생사업 추진 공동체로 꽃피는 행복한 동행 이장 직선제로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등 15개 시·군의 참좋은정책이 소개됐다.

한편 이날 황명선 논산시장을 비롯한 시장·군수는 “위드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과 함께 경기회복을 위한 마중물로써 일상 회복,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 발행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