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현 부안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구슬땀
상태바
권익현 부안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구슬땀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1.11.2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사회예산·경제예산심의관 만나 예산반영 협조 건의
▲ 권익현 부안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구슬땀
[농업경제방송] 권익현 부안군수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22일 국회를 방문해 기획재정부 사회예산심의관과 경제예산심의관 면담을 갖고 부안의 정책 현안을 설명하고 예산반영 협조를 요청하는 등 발품행정을 펼쳤다.

특히 권익현 군수는 지난 11~12일 국회방문을 통해 지역 현안사업 관련 예결위윈회 및 상임위위원 위원들에게 사업을 건의한 것에 이어 지난 22일에는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원택 의원과 함께 기획재정부 강완구 사회예산심의관과 임기근 경제예산심의관을 만나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 등 총 12건의 현안사업의 타당성과 필요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하고 아낌없는 협조를 부탁했다.

이날 군은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과 함께 백산3단계 하수관로 신설사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기민혁명의 전당건립, 사회적농업 활성화 지원센터 구축, 부안읍 도시침수대응 2022년 사업비 증액 등 각 심의관별 사업을 차례로 건의하고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권익현 군수는 “부안군은 매년 예산편성에 맞춰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다”며 “내년도 예산안 편성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군 현안사업이 하나라도 더 국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군정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국가예산확보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