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탄소산업발전위원회’개최
상태바
‘전라북도 탄소산업발전위원회’개최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2.05.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산업 육성 및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 전라북도청
[농업경제방송] 전라북도는 탄소산업 육성 및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전라북도 탄소산업발전위원회’를 5월 12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는 위원장 신원식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국내 탄소기업, 연구기관, 학계 등 관련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도 운영계획, 그동안 운영성과, 분과별 정책과제 발굴방향 등을 보고하고 위원 상호 간 탄소융복합 산업 전반에 대한 정보 공유와 국내외 산업동향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신원식 정무부지사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따라 탄소소재 융복합산업으로 혁신성장을 위한 의제 발굴 및 대응 전략 마련이 시급하며 현장 수요를 기반으로 하는 실효적 정책과제를 기획하고 국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탄소산업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그 기능을 담당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위원회는 2016년 전라북도 탄소산업 육성 및 기술개발 지원을 위한 정책과제 발굴 및 사업화 추진을 목적으로 발족됐으며 올해부터는 제4기 위원회가 구성·운영되고 있다.

그간 위원회 및 3개 분과별 실무협의회 운영을 통해 정책과제를 발굴·기획하고 자문 및 의견수렴을 통해 사업화로 이어지는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사업화 주요 실적으로는 탄소복합재 신뢰성 평가 기반구축, 탄소응용제품 공공구매 마케팅 지원, 탄소융복합소재 부품 성형 지원사업, 초고온용 결정질 탄화규소 섬유개발 및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산업 육성, 재활용 탄소섬유 활용 융복합부품 상용화 지원 등의 사업과 탄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종합계획 수립을 꼽을 수 있다.

분과별 실무협의회에서 발굴한 정책과제는 제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해 자문과 조언을 받아 금년 말까지 정책적 완성도를 높여 나가고 추가 또는 수정 과정을 거쳐 최종보고회에서 확정할 예정이다.

전대식 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정책과제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데이터와 사례 분석 등 과제를 치밀하게 기획함으로써 국가정책에 반영되거나 실현될 수 있도록 최대한 완성도를 높여 나가고”또한“탄발위 전문가의 자문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탄소산업을 지속적인 전라북도 혁신성장 산업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