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 관광분야 공기업 설립 가시화 기초타당성 용역 착수
상태바
철원군 관광분야 공기업 설립 가시화 기초타당성 용역 착수
  • 박정섭 기자
  • 승인 2022.05.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인 인기 철원한탄강관광벨트로 발전 도모 맞춤형 관광전략 필요
▲ 철원군청
[농업경제방송] 철원지역 관광분야를 총괄하게 될 철원군 관광분야 공기업 설립이 가시화된다.

철원군은 12일 오후 2시 군청 상황실에서 관광분야 공기업 설립을 위한 기초타당성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용역은 철원군 공기업의 설립 형태와 경제적 타당성 검토, 공기업 운영 방안 마련을 위한 기초 조사로 철원군이 선정한 9개 대상사업에 대한 경제성 분석과 향후 공기업 운영을 위한 조직 및 인력 운영 방안 마련, 공기업 설립 파급 효과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철원군은 지난 3월부터 사전 조사를 통해 경상수지율이 높은 한탄강 주상절리길, 고석정 꽃밭, 한탄강 물윗길 등 9개 대상사업을 선정했다.

9개 대상 사업 : 한탄강 은하수교 한탄강 주상절리길 한탄강 물윗길 고석정꽃밭 궁예태봉국테마파크 철원역사문화공원·소이산 지뢰꽃길 모노레일·소이산 지하벙커 화강 쉬리공원 병영체험수련원 두루웰 숲속문화촌 연구용역은 올해를 기준년도로 2023년부터 2028년까지 공기업 설립 후 5년간 기초 타당성을 분석한다.

연구용역 기간은 6개월이다.

철원군은 관광분야 공기업 설립을 위한 기초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공공성을 강화하는 공기업 설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철원군 관계자는 “관광분야 공기업 설립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 등 한탄강을 중심으로 한 관광벨트의 인기와 더불어 그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각종 규제로 제한받아왔던 철원 지역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관광인프라 운영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