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율 2년 연속 ‘전국 1위’
상태바
제주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율 2년 연속 ‘전국 1위’
  • 조은주 기자
  • 승인 2022.05.1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우선구매 비율 1.66%로 전년 대비 0.49%↑
▲ 제주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율 2년 연속 ‘전국 1위’
[농업경제방송] 제주특별자치도는 보건복지부가 발표한‘2021년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율’실적에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는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지정을 받은 생산시설에서 생산된 제품 및 제공되는 노무·용역 등 서비스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 시행령’제10조 제3항에 따라 공공기관별 총 구매액의 1%를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금액 24억 2,700만원, 우선구매율 1.66%로 2020년 대비 5억 3,000만원· 0.49%증가했다.

우선구매율은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우선구매 금액에서는 서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행정시에서도 제주시는 1.21%, 서귀포시 는 1.17%로 모두 법정 구매율 1%를 초과 달 성했다.

이러한 성과는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부서 및 기관별로 찾아가는 구매 독려반을 운영해 사업의 취지에 대한 설명과 홍보, 구매방법 및 생산시설 정보를 꾸준히 제공하는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안내를 추진한 결과로 보고 있다.

도내 중증장애인생산품은 직업재활시설 10개소 및 장애인생 산품 판매시설 1개소에서 417명의 장애인을 고용해 생산 및 유통 업무를 하고 있다.

도내 중증장애인 생산품목은 복사용지, 화장지, 상패, 현수막, 인 쇄, 판촉물, 화훼, 제과·제빵, 된장, 햄·소시지, 호텔, 청소, 소독 방역 등이 있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 증대가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처우개선으로 이어지는 만큼 중증장애인생산품을 더욱 적극적으로 구매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구매제도는 장애인의 사회참여와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버팀목으로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구매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