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제주 도정, 디지털로 다시 태어난다
상태바
옛 제주 도정, 디지털로 다시 태어난다
  • 조은주 기자
  • 승인 2022.06.0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도정 주요 영상자료 2,368점 디지털화 추진
▲ 옛 제주 도정, 디지털로 다시 태어난다
[농업경제방송] 제주도정의 옛 영상자료가 디지털로 복원돼 공개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공공기록물로 보존해온 비디오테이프 등 아날로그 시청각 기록물을 디지털로 변환해 보존·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간이 지날수록 손상되는 아날로그 자료를 디지털로 변환해 데이터를 영구·보존하고 제주지역 콘텐츠의 활용과 개방의 편의성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디지털로 복원되는 영상은 총 2,368점으로 1996년∼2014년 아날로그 매체로 생산돼 보존해온 주요 도정 자료들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지난 1월부터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과 국가기록원의 기록물관리지침에 따라 보유 자료의 데이터를 조사하고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다.

디지털 영상자료는 올 하반기 영상기록 메타데이터와 색인 작업을 완료한 후 내년부터 도민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공개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또한 공공기록물로 보관하고 있던 1980~1990년대 필름사진자료 일부를 현재의 모습과 비교하는 방법으로 재제작해 제주도 누리집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과거와 현재’라는 제목의 이번 시리즈는 제주도 누리집 ‘도정뉴스 ’ 생생제주 ’ 포토뉴스’ 메뉴 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공공누리 저작권 출처표시를 적용하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6월 7일 기준 100여 건이 등록됐다.

제주도는 앞으로 300장 내외의 과거와 현재 비교사진을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경호 제주도 공보관은 “과거 도정 기록을 디지털화함으로써 공공의 콘텐츠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당시의 시대상과 삶의 현장을 엿볼 수 있는 자료들을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도민 편의를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