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재율 보건복지위원장, 5분 자유발언 통해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정책 적극 추진 제안
상태바
방재율 보건복지위원장, 5분 자유발언 통해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정책 적극 추진 제안
  • 임윤정 기자
  • 승인 2022.06.1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순환 촉진 지원 조례 시행에 따라, 배출 원지에 감량기 등을 설치해 음식물 쓰레기를 자원으로 순환시키는 환경친화적 정책으로 변화시켜야”
▲ 방재율 보건복지위원장, 5분 자유발언 통해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정책 적극 추진 제안
[농업경제방송] “음식물 쓰레기는 처리가 지연되면 심각한 환경오염과 병원성 세균의 원인 물질이 되므로 발생 즉시 감량기 등을 통해 사료나 비료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처리되어야 한다”방재율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은 14일 제360회 경기도의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음식물 쓰레기를 자원으로 순환시키기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제안했다.

방재율 위원장은 “이미 음식물류 폐기물을 자원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폐기물관리법’ 및 ‘경기도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순환 촉진 지원 조례’ 도 제정되어 시행되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매년 약 120만 톤에 달하는 많은 양의 음식물 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며 “대부분의 경우 음식물 처리 전문 대행업체가 배출지에 모인 음식물 쓰레기를 차량으로 수거해 처리장에서 처리하고 있다.

이러한 방식은 이동수집 과정에서 부패가 진행되어 재활용이 불가능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기도도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순환 촉진 지원 조례 시행에 따라 배출 원지에 감량기 등을 설치해 처리하는 방식을 통해, 환경오염 피해를 줄여가면서 음식물 쓰레기를 자원으로 순환시키는 환경 친화적 쓰레기 처리 정책으로 변화 시킬 것을 촉구한다” 며 “참고로 본 의원의 제안으로 경기도교육청은 테스크포스팀 구성과 경기도교육연구원의 연구과제 결과물에 따라 자율배식, 효율적 식단 편성, 잔반 줄이기 운동 등을 도내 학교로 전파해 잔반을 줄였고 남는 잔반 처리 방법도 모색해 잔반 처리 해결에 노력한 바 있다”고 말했다.

방재율 위원장은 “일일 5,000식 이상 업체와 도 직속 기관을 도 직할 음식물 쓰레기 처리 시범 · 선도 업체로 지정 운영하는 방안과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순환 촉진 지원 조례의 조기 정착을 위한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즉시 운영할 수 있도록 검토해 주기 바란다” 며 “음식물 쓰레기 자원순환 시책 조례에 대한 홍보를 활성화하고 관련기관 및 종사자에 대한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정책을 검토하고 음식물 쓰레기 자원 활용화를 위해 적극적인 재정지원 방안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방재율 위원장은 제10대 경기도의회 마지막 회기를 맞아 잛지만 의미 있는 소회를 남겼다.

방재율 위원장은 “회자정리 거자필반이라는 말이 생각나는 시간이다 선배 · 동료의원님을 비롯한 청렴하고 능력 있는 집행부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 의정활동에 임해온 날들은 매우 보람차고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 며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모든 분들의 건승을 기원드린다”고 덧붙였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