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 운영
상태바
경남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 운영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2.06.1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 운영, 6월 13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 경남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 운영
[농업경제방송] 경상남도는 해양쓰레기 없는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6월 13일부터 24일까지 2주간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으로 설정해 운영한다.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은 장마철, 태풍 발생 등으로 인해 육상쓰레기가 하천을 통해 유입되어 해양쓰레기가 많아지는 7~8월을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 매년 6월 해양수산부에서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을 설정해 전국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해수부 및 환경부 산하기관, 지자체, 해양환경공단, 한국어촌어항공단 및 수협 등이 참여한다.

경상남도에서는 이 기간에 도내 연안 시·군의 환경정화선 등 동원 가능한 장비·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연안에 이미 유입된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한편 경상남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를 위해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 해양쓰레기 집하장 설치, 폐스티로폼 감용기 교체 등 20개 사업에 올해 총 188억원을 투입해 해양쓰레기를 줄이고 깨끗한 바다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은 육상의 환경미화원과 같이 쓰레기를 수거하는 인력인 바다환경지킴이를 상시 배치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37억원의 예산을 들여 211명을 운영하고 있다.

바다환경지킴이는 도내 7개 연안 시·군에서 채용해 연안의 해양쓰레기를 신속하게 수거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투기행위 등 해양오염행위를 감시하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총 150억원의 사업비로 작년 10월부터 건조 중인 환경정화선 2척을 올해 11월경 준공해 도서 지역 등 관리 사각지대의 해양쓰레기 수거 및 도서 지역 청소차 육지 운송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전국 최초로 통영시에 설치하는 ‘해양쓰레기 종합 전처리시설’은 해양쓰레기 선별·세척 등의 전처리를 통해 폐그물 및 폐스티로폼 등의 쓰레기 재활용률을 높이는 등 친환경적 처리를 하는 곳으로 올해 4월 중 실시설계를 완료했으며 총 150억원의 사업비로 2023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성흥택 경남도 해양항만과장은 “해양수산인의 삶의 터전인 바다를 깨끗하게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나 행정력만으로 처리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어촌계, 어업인 등 도민들도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적극 참여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