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여름철 풍수해 대비 태양광발전소 합동점검
상태바
경남도, 여름철 풍수해 대비 태양광발전소 합동점검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2.06.1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듈 상태 확인, 인버터 정상 작동 등 확인해 풍수해·인명사고 예방
▲ 경남도, 여름철 풍수해 대비 태양광발전소 합동점검
[농업경제방송] 경상남도는 오는 15일부터 29일까지 여름철 폭우 등 풍수해 사고에 취약한 산지 및 인명피해 우려 태양광발전소에 대한 안전점검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점검은 도내 태양광발전소 194개소에 대해 일제히 실시한다.

1,000㎾를 초과하는 중규모 산지태양광 발전소 14개소는 도 및 시군,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점검하고 소규모 산지 및 인명피해 우려 태양광발전소 180개소는 시군에서 자체 점검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는 모듈파손 및 지지대, 모듈 사이 결속 상태 인버터 정상 작동 및 수배전반 절연 상태 고압 안전표지판 설치 여부 배수시설 맨홀 및 배수로 정비 상태 부지 내 지반침하, 토사유출, 세굴현상 흔적 여부 등으로 풍수해와 인명사고 예방에 초점을 뒀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며 토사유출, 지지대 붕괴 등 중요한 사항은 산지관리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재해방지 및 하자보수명령을 내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태양광발전소 합동점검을 내실 있게 시행해 도민의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