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단호박 수확기 관리가 맛과 품질 좌우
상태바
6월 단호박 수확기 관리가 맛과 품질 좌우
  • 조은주 기자
  • 승인 2022.06.1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확은 순차적으로 성숙과만 …수확 후엔 반드시 큐어링 및 후숙
▲ 6월 단호박 수확기 관리가 맛과 품질 좌우
[농업경제방송]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단호박 수확기를 앞두고 올바른 수확과 함께 수확 후 큐어링 및 후숙으로 품질과 당도를 높일 것을 강조했다.

단호박의 도내 재배면적은 450ha로 지난해 242ha의 186% 수준으로 크게 늘었다.

단호박은 당도가 높으며 크기가 작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어 소비자가 선호하고 생육기간이 짧아 겨울작물 후작물로 재배가 용이해 당분간 재배 면적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특히 베타카로틴과 칼륨, 비타민 C 등 영양소를 고루 함유하면서 칼로리는 낮아 1끼 다이어트식으로 각광받고 있다.

단호박은 적기 수확과 수확 후 큐어링으로 품질과 당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

큐어링: 수확 시 발생된 과피의 상처를 아물게 하는 것 단호박은 노지 터널재배가 주를 이루며 4월 정식하고 6월 하순부터 7월까지 수확하는 작형으로 6월 중 마무리 생육관리, 착과시기별 적기 수확, 수확 후 관리가 품질을 크게 좌우한다.

단호박은 개화 및 착과가 일시에 진행되지 않으므로 과실 성숙에 따라 순차적으로 수확해 미숙과 출하가 없어야 한다.

수확적기는 꼭지 전체가 코르크화돼 갈변하고 세로로 갈라지는 시기로 보통 착과 후 40~50일 정도에 해당한다.

수확할 때는 전용가위로 꼭지를 과실 어깨보다 낮고 매끄럽게 잘라 병원균 침입과 운반 중 상처를 예방해야 한다.

비오는 날 수확작업을 할 경우 꼭지 부분으로 균이 침입할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맑은 날을 택한다.

단호박은 수확 후 2주 내외의 큐어링과 후숙으로 당도를 높이고 부패율을 감소시켜야 한다.

통풍이 잘되고 그늘진 곳에서 꼭지 부분이 위를 향하게 쌓아서 20~30℃ 정도에서 2주간 보관하면 저장기간 연장, 당도 증가, 병원균 침입 방지, 부패율 감소 등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수확 2주 전부터는 열매 돌리기로 과실 전체가 고루 착색될 수 있게 해준다.

과실 밑에 받침을 깔아주는 것도 좋고 일소방지 대책으로 큰 잎으로 과실이 가려지도록 해 직사광선이 닿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양주혁 농촌지도사는 “단호박은 성숙과 수확, 수확 후 후숙으로 품질을 월등히 높일 수 있다”며 “올바른 마지막 관리를 통해 고품질 단호박 출하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