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사무소, 새로운 전북 홍보 전면나서
상태바
중국사무소, 새로운 전북 홍보 전면나서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2.08.0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행사 성공 개최 홍보
▲ 중국사무소, 새로운 전북 홍보 전면나서
[농업경제방송] 전라북도중국사무소는 전라북도가 가진 충만한 문화관광 자원과 준비 중인 국제행사 홍보를 위해 광둥성 선전에 있는 CGV영화관 내에 전라북도관을 설치해 8월 1일부터 내년 1월까지 6개월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선전은 중국 광둥성의 대표 도시로 홍콩과 인접해 있으며 홍콩과 타이완은 물론 미국, 일본 등 수많은 외국 정보통신기업이 진출해있어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인구 1,700만명의 대도시이다.

전라북도관이 설치된 CGV 이방성점에는 총 11개 상영관이 있으며 선전에는 젊은 기업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어 중국 내 140여 개 CGV영화관 중 관람객이 가장 많은 곳이다.

전라북도관의 출입문, 197석의 의자 커버, 셀프발권기 등을 홍보에 활용하고 광고판에는 ‘2023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행사 포스터를 게시했다.

또한, 전체 11개 상영관에 전라북도에서 수입하고 있는 음료수 광고 등을 한 달간 1,350회 집중 송출할 예정이다.

중국사무소는 7월 한 달간 산둥성 라디오 방송을 통해 ‘2023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를 홍보한 바 있고 SNS홍보단과 웨이보, 틱톡 공식계정을 운영 중이며 중국 내 유명 관광박람회 참가 등을 통해 전라북도를 홍보하고 있다.

이번 CGV 전라북도관 지정·운영으로 ”전라북도 홍보는 물론 광동성과 선전에 거주하는 우리 교민의 자부심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