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120억원 규모 초기창업기업 투자펀드 조성
상태바
경상남도, 120억원 규모 초기창업기업 투자펀드 조성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2.08.0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모태펀드 지역엔젤징검다리 계정 2개 펀드 최종선정
▲ 경상남도청
[농업경제방송] 경상남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출자하는 한국모태펀드 지역엔젤징검다리 펀드 운용사 선정 공모에 경남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 운용사가 총 120억원 규모의 2개 펀드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역엔젤징검다리 펀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역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4개 광역권에 총 4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것으로 엔젤투자를 받은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후속투자 40% 이상을 포함해 창업초기기업에 60% 이상 투자한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경남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 운용사는 2개 펀드를 조성한다.

‘엔젤 브릿지 펀드’는 62억원 규모로 지역의 창업기업 지원기관인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2019년 설립된 ㈜경남벤처투자가 공동으로 운용하고 경상남도와 김해시, 진주시 등이 출자자로 참여한다.

‘부울경 메가 스타트업 펀드1호’는 55억원 규모로 경남 창업기획자인 시리즈벤처스와 부산지역 창업투자회사인 엔브이씨파트너스가 운용하고 경상남도와 부산광역시 등이 출자자로 참여한다.

투자대상은 업력 3년 이내 또는 연간 매출액이 20억원이 초과하지 않는 초기창업기업 및 중소벤처기업으로 경남도의 전략산업을 중심으로 집중 투자할 전망이다.

펀드 운용사인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시리즈벤처스는 올해 5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기술개발, 마케팅 등에 최대 7억원을 지원하는 기술창업 지원사업인 팁스프로그램 운영사에 선정되어 민간투자를 받은 창업기업에 추가 정부지원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공동 운용사인 ㈜경남벤처투자와 엔브이씨파트너스는 각각 600억원 이상의 펀드 자금을 보유하고 있어 지역 내에 후속 연계 투자가 가능해 초기창업기업이 다음 단계의 성장 지원이 가능하다.

경남도가 2020년 초기창업기업 투자를 위해 조성한 ‘지스트롱혁신창업펀드’가 19개 기업에 35.5억원을 투자하고 올해 소진될 예정이어서 초기창업기업에 투자하는 펀드의 추가 조성 필요성이 커지고 있었다.

이번에 선정된 펀드를 포함하면 올해 200억원 이상의 투자펀드가 조성되어 도내 초기창업기업의 자금 확보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220억원 규모의 그린뉴딜 펀드, 176억원 규모의 국토교통혁신 펀드, 올 상반기에는 400억원 규모의 동남권 지역뉴딜 펀드 등을 차례로 조성하고 올해 중소기업 투자를 위한 펀드 출자 전용기금을 설치하는 등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환경을 탄탄히 조성하고 있다.

앞으로도 우수한 창업기업, 중소·벤처기업이 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하고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필요한 투자자금의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기업들의 투자유치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