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추진 박차
상태바
밀양시‘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추진 박차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2.08.0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시장 주재 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 중간보고회 개최
▲ 밀양시‘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추진 박차
[농업경제방송] 밀양시는 시청 민원접견실에서 김성규 부시장 주재로 식품 개발사업 업체 및 해당 부서 공무원 등 1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밀양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밀양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은 밀양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의 하나다.

대한민국 딸기시배지인 밀양시가 딸기산업 발전과 딸기를 이용한 경쟁력 있는 가공식품 개발로 지역 농민의 소득증대를 위해 시행하고 있다.

사업내용은 한국식품연구원과 협업으로 2024년까지 3년간 추진하는 ‘딸기를 활용한 신제품 개발사업’과 대경대학교 학교기업 대경양조에서 2023년까지 2년간 추진하는 ‘밀양 딸기맥주 개발사업’이 시행된다.

김성규 부시장은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밀양다운 딸기라는 주제로 스토리텔링 등 색깔을 입혀 틈새시장을 공략해 부가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가공식품이 개발되어 밀양을 대표하는 상품이 되었으면 한다”며 “딸기맥주와 더불어 딸기막걸리도 개발해 밀양다운 주류를 개발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밀양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2021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24년까지 총 3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밀양딸기의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고 딸기 전문농업인 육성 및 밀양딸기 6차산업 활성화로 농업인 소득을 증가시키고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설명: 김성규 부시장 주재로 관련 위탁·용역사가 참여한 가운데 밀양 딸기 가공식품 개발사업 중간보고회가 개최되고 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