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인권파수꾼 ‘도민 인권지킴이’ 첫 위촉
상태바
제주도, 인권파수꾼 ‘도민 인권지킴이’ 첫 위촉
  • 조은주 기자
  • 승인 2022.08.0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기 제주특별자치도민 인권지킴이 위촉식
▲ 제주도, 인권파수꾼 ‘도민 인권지킴이’ 첫 위촉
[농업경제방송] 제주특별자치도는 인권정책에 대한 도민 참여 활성화와 지역 내 인권 존중문화 조성 및 확산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민 인권지킴이’ 28명을 1일 위촉했다.

이날 위촉된 도민 인권지킴이는 인권활동 경력이 있거나, 인권에 관심 있는 도민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하고 읍면동장의 추천을 받아 구성했으며 활동기간은 위촉일로부터 2년이다.

제주도가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한 도민 인권지킴이는 도에서 추진하는 인권정책을 점검하는 한편 필요하다고 인정해 부여하는 임무 등을 수행한다.

또한, 지역사회의 인권파수꾼으로 도민 인권보장 및 증진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제안하고 일상에서 느끼는 인권침해 및 차별, 불편사항 발굴·개선에도 앞장서는 등 도민 인권의식을 높이기 위해 지역사회와 도의 인권 가교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 밖에도 인권교육 및 워크숍, 인권 관련 행사 참여 및 시책 홍보, 인권 현안 공유 등 다양한 활동도 펼치게 된다.

도민 인권지킴이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활동하며 우수 활동을 보인 도민 인권지킴이에게는 도지사 표창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승배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처음 운영하는 도민 인권지킴이의 내실 있는 활동이 지역사회의 인권증진에 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의 인권을 지키는 정책 발굴과 시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