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고향사랑기부제‘23.1.1. 전면 시행
상태바
군산시 고향사랑기부제‘23.1.1. 전면 시행
  • 이주비 기자
  • 승인 2022.09.21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만원을 기부하면 13만원을 되돌려받는 효과가?
▲ 군산시 고향사랑기부제‘23.1.1. 전면 시행
[농업경제방송] 군산시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를 앞두고 제도의 안정적인 시행과 성공을 위한 준비에 여념이 없다.

군산시 고향사랑기부제는 군산에 주소를 두지 않은 사람이 군산시에 기부를 하면, 세액공제 혜택과 함께 답례품을 제공하는 제도다.

10만원을 기부하면 전액 세액으로 공제돼 기부자는 실질적으로 금전적인 지출이 없는 셈이며 지자체에서는 30%인 3만원의 답례품을 제공해 10만원 기부시 13만원을 돌려받게 된다.

시는 일본의 성공사례를 연구분석한 결과, ‘관건은 답례품’ 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시는 군산시만의 매력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스토리텔링이 있는 답례품 발굴을 위해 노력 중이다.

현재 군산의 대표 특산품인 쌀과 흰찰쌀보리, 박대, 꽃게장, 울외장아찌 등이 후보로 꼽히고 있다.

시는 모아진 기부금으로 군산의 발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한 사업이라면 그 어떤 곳에라도 쓰일 수 있는 ‘군산시 고향사랑기금’을 만들어 주민의 복리를 증진하는데 소중하게 사용할 예정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고향사랑기부제는 인구감소와 청년 유출 등 수도권에 치중된 재정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간 균형적인 발전을 도모하는 좋은 제도”며 “군산을 응원하는 마음을 기부로 표현해주시길 바라고 아울러 모금된 기부금을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사용해 살기 좋은 군산, 살고 싶은 군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