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훈 의원, 더 많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이 UP 할 수 있는 특례보증 주문
상태바
김도훈 의원, 더 많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이 UP 할 수 있는 특례보증 주문
  • 임윤정 기자
  • 승인 2022.11.0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례보증 홍보 강화와 절차 간소화 등 특례보증 이용의 접근성을 높여야 할 것
▲ 김도훈 의원, 더 많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이 UP 할 수 있는 특례보증 주문
[농업경제방송]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도훈 의원은 11월 8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경기신용보증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특례보증의 홍보 강화와 절차 간소화를 요구했다.

경기도는 고금리대환·저금리운영자금 지원 신용UP 특례보증을 시행해 소상공인 고금리 대출 보유자 대상 대환자금, 소상공인 중·저신용자, 저소득자, 사회적약자 대상 저금리 운영자금, 경영애로 중소기업 대상 저금리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김도훈 의원은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위기극복 및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특례보증’을 통해 고금리·고물가·고환율로 경영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6,942건, 1,588억원을 지원했다”고 설명하며 “다만, 특례보증에 대한 홍보 부족과 복잡한 절차, 온라인화 등으로 인해 고령자 등 접근성이 떨어지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은 그 혜택을 지원받지 못하고 있기에, 더 많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이 특례보증을 통해 금융 부담을 덜 수 있게 해야한다”며 적극적인 홍보와 절차 간소화를 주문했다.

이와 더불어 김도훈 의원은 “적극적인 노사협의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노사 간 공동 협력체계를 강화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에 만전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