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상수도 통합운영센터 구축
상태바
밀양시, 상수도 통합운영센터 구축
  • 박희두 기자
  • 승인 2022.12.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밀양시, 상수도 통합운영센터 구축
[농업경제방송] 밀양시는 양질의 수돗물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누수량 저감 및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위한 상수도 통합운영센터를 교동정수장 내에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구축해 운영한다고 28일 전했다.

시는 지난 2019년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에 선정되어 국내 물 관리 전문기관인 K-water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5년간 국비를 포함한 총사업비 219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동 사업의 일환으로 현 교동정수장 1층 공간을 리모델링해 상수도 통합운영센터를 구축 중이다.

통합운영센터에는 시 전체 상수관망을 블록으로 구분 및 계층화해 수량, 수압, 수질, 시설물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 및 계획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됐다.

기존시스템인 취·정수장, 가압장, 배수지를 운영하고 있는 시스템과 함께 밀양시 상수도 운영체계 전체를 관리할 수 있는 통합운영시스템으로 구축됐다.

통합운영센터 구축 사업은 2022년 9월에 착수해 관련 부서 협의를 거쳐 12월에 내부 리모델링까지 완료한 상황이며 내년도부터 본격적으로 통합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수탁 받아 사업을 추진중인 K-water 부산울산경남지역협력단 김문기 단장은 “통합운영시스템을 통해 밀양시 전체 상수도 운영체계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통해 제고될 유수율 85%를 사업종료 후에도 본 시스템을 활용해 체계적으로 유지관리할 수 있도록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밀양시 상수도 통합운영센터 구축을 통해 수돗물 생산 및 공급계통을 실시간 감시함으로써 깨끗하고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하고 예상치 못한 수도사고에 골든타임을 확보해 사고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