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기지화 포함 제주 제2공항 모든 정보 공개하라
상태바
군사기지화 포함 제주 제2공항 모든 정보 공개하라
  • 조은주 기자
  • 승인 2022.12.2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지사, 위성곤·송재호 의원 ‘군사공항 활용 반대와 용역보고서 즉각 공개 촉구’기자회견
▲ 군사기지화 포함 제주 제2공항 모든 정보 공개하라
[농업경제방송]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주공항 군사공항 활용 반대와 관련 용역보고서 즉각 공개를 촉구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오영훈 지사와 위성곤·송재호 의원은 국민의힘 북핵위기대응특별위원회에서 북한의 핵 도발에 대응해 제주도를 군사기지화하는 방안이 논의된 데 반발하며 정보 즉각 공개 촉구에 한 목소리를 냈다.

오영훈 지사는 이 자리에서 군사기지화 내용을 비롯해 제2공항 건설과 관련된 모든 정보 투명하게 공개 및 도민과 충분한 협의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 영향평가 보완 가능성 검토 영구용역 결과 올해 안 공개 제2공항 군사공항 활용 문제 국토부 장관 입장 촉구를 요구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2공항으로 갈등을 겪어온 제주가 세밑 정국에서 더 큰 혼란에 휩싸이고 있다.

국민의힘 북핵위기대응특별위원회에서 핵 배치를 포함한 제주 군사기지화를 논의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라며 “특히 제주 제2공항 건설 추진과 관련해 미국 전략폭격기가 이착륙 가능하도록 군사공항으로 활용하자는 논의 내용은 제주사회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다”고 말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도의 미래와 국가의 운명이 걸린 사안을 도대체 누가 밀실에서 주도하고 있는 겁니까? 제주 제2공항을 군사공항으로 활용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추진 과정을 감추고 싶은 건 아닙니까?”반문하며 “오늘 즉시 북핵특위 보고서는 물론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 가능성 용역 결과 등 모든 정보를 낱낱이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제2공항의 군사공항 활용과 관련해 국민의힘 북핵특위는 공식 입장이 아니며 최종보고서에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보완용역 결과를 두 달이 넘도록 공개하지 않고 복사도 하지 못하게 막았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아예 면담 요청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 도민과 국민들의 알권리를 짓밟고 있는 비공개 추진 과정은 더 이상 없어져야 한다 지금 당장 모든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도민과 국민들 모르게 평화의 섬 제주를 전쟁의 섬으로 만들겠다는 발상을 도대체 누가 주도한 것인지 그 모든 정보를 낱낱이 공개해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국토부 장관과 논의를 한 적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오영훈 지사는 “당선자 시절 이후부터 국토교통부 장관께 면담을 수차례 요청을 했지만 아직 면담이 이뤄진 적은 없다 특히 군사공항 활용 문제에 대해서 논의된 바가 전혀 없다”고 답변했다.

송재호 의원도 “문재인 정부 시절부터 제2공항은 추진이 돼 왔던, 그때도 했던 건데 그 당시에는 국토부와 환경부와 제주도와 우리 국회가 소통하고 쭉 과정을 우리가 공개하고 논의를 해왔다.

환경부가 제2공항에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반려하자 국토부가 보안 용역을 하겠다고 했고 보안 용역의 결과를 지켜보고 다시 합의하자 하는 것이 당시의 마지막 합의 사항”이라 설명하며 “환경부와 국토부와 우리 제주도가 그리고 보안 용역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나왔다고는 공개하고 그 내용을 현재 감추고 제주도에 밝히지 않고 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