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기부제 시행 임박…‘나♡도 제주도’ 알리기 총력
상태바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임박…‘나♡도 제주도’ 알리기 총력
  • 조은주 기자
  • 승인 2022.12.2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지사, 29일 김포공항서 “제주야 내 고향하자”고향사랑기부제 적극 홍보
▲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임박…‘나♡도 제주도’ 알리기 총력
[농업경제방송] 제주특별자치도가 내년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을 앞두고 ‘나♡도 제주도’를 알리기 위한 막바지 홍보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29일 오전 10시 서울 김포공항 출국장에서 서울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고향사랑기부제 홍보책자를 나눠주며 제주 고향사랑기부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독려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쌓고 새로운 에너지를 얻거나 청정 자연환경을 확인한 많은 분이 제주를 마음의 고향으로 여긴다”며 “제주에 고향사랑기부를 해주시면 청정 제주를 지키고 지속가능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제주를 사랑하는 모든 분이 세액 공제와 제주도 특산품을 받으면서 제주의 청정 자연환경 보존에 기여하고 복지·문화 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고향사랑기부제 홍보와 별도로 제주도는 서울제주도민회, 제주관광협회와 공동으로 김포공항에서 제주관광 및 감귤홍보를 함께 진행하며 제주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았다.

또한 30일에는 김해국제공항 국내선을 찾아 제주 고향사랑기부제와 제주감귤 대표 브랜드 ‘귤로장생’ 홍보를 펼친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가 아닌 고향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세액공제 혜택과 답례품을 받는 제도다.

기부상한액은 1인당 연간 500만원까지로 10만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를, 10만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16.5%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기부금은 주민 복리증진과 지역공동체 사업 예산으로 사용할 수 있어 지방재정 확충에 단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고향사랑기부제가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지방소멸을 막을 수 있는 대안으로 거론됨에 따라 제주도는 서울, 대구, 인천, 부산 등에서 열리는 재외도민 간담회, 체육행사, 명예도민의 날 행사 등 전국 곳곳에서 고향사랑기부제 홍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29일 오후 5시 30분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고향사랑기부제 전담 조직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그동안 고향사랑기부제 추진상황을 총괄 보고하고 각 실·국별 고향사랑기부제 관련 의견을 수렴한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