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방음터널 10곳 긴급 안전점검 실시
상태바
광주시, 방음터널 10곳 긴급 안전점검 실시
  • 송대겸 기자
  • 승인 2022.12.3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널형 방음시설 10곳…구조 안정성·화재 위험요소 점검
▲ 광주광역시청
[농업경제방송] 광주광역시는 2023년 1월 3일부터 5일까지 민·관 합동으로 터널형 방음시설 등 방음터널 10곳의 안전관리 실태를 긴급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지난 29일 제2경인고속도로 북의왕IC 부근 방음터널 내 화재 사고로 인명피해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터널 이용자의 사고 예방을 위해 유사시설에 대해 긴급히 실시하게 됐다.

중점 점검사항은 방음벽 손상 및 결빙 유지관리 상태 화재 대비 소화 장비 설치 적정성 경보설비 및 피난대피설비 작동 여부 터널 안전점검 실시 여부 등이다.

특히 시와 관리기관, 분야별 민간전문가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각 방음터널별 점검해 내실을 기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방음터널은 폴리메타크릴산 메틸 재질을 사용한 것으로 화재에 매우 취약한 구조로 알려져 있다.

이에 광주시는 화재 취약 소재로 시공한 터널형 방음시설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해 사고 예방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남주 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점검은 방음터널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으로 유사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고 시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농어촌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