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결혼부터 양육까지’ 맞춤형 저출산 대응 시책 발굴
상태바
공주시, ‘결혼부터 양육까지’ 맞춤형 저출산 대응 시책 발굴
  • 농업경제방송
  • 승인 2024.07.1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주기별 촘촘한 지원 정책 마련 주력
맞춤형 저출산 시책발굴 토론회

[농업경제방송] 공주시는 공주시만의 실효성 있는 출산 장려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맞춤형 저출산 대응 시책’ 발굴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최근 시청 집현실에서 최원철 시장을 비롯해 김진용 미래전략실장 등 관련 부서장 20여명이 머리를 맞대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현재 중앙정부와 충청남도 그리고 시에서 추진 중인 저출산 관련 사업의 현황을 생애주기별과 지원 분야별로 분석하고 정책 사각지대를 진단했다.

그 결과 ▲주거 ▲일가정 양립 ▲다자녀가정 양육 부담 경감 등 3개 분야에서 신규 정책 발굴이 필요하다는 점을 도출하고 해당 분야에 대한 시책 발굴을 놓고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주택구입 대출이자 지원 ▲결혼 축하금 지원 ▲아이돌봄 자부담금 지원 ▲공공형 사진관 운영 ▲다자녀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 등 총 12건의 지원사업을 놓고 추진 방법 등을 토론했다.

시는 이번에 논의된 다양한 출산 지원 시책들을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빠르면 2025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최원철 시장은 “공주시민에게 결혼·임신·출산·양육이 행복한 선택이 될 수 있도록 생애 전 주기를 시에서 책임지는 종합적인 저출산 극복 대책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충청남도 공주시]


뉴스
농어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