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 실시
상태바
인천 중구, 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 실시
  • 농업경제방송
  • 승인 2024.07.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시설관리공단, 영종지역 사업 비중 확대 따라 조직 등 재설계 필요”
인천 중구, 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 실시

[농업경제방송] 오는 2026년 7월 영종구·제물포구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인천형 행정 개편’이 이뤄지는 가운데, ‘영종지역 사업 비중 확대’에 발맞춰 인천중구시설관리공단의 조직·인력의 재설계가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인천시 중구는 올해 3월부터 7월까지 ㈜종합과학연구소(수행기관)를 통해 ‘중구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을 추진,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영종지역 인구증가, 행정 수요 급증 등 급변하는 환경에 발맞춰 중구시설관리공단의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하는 데 목적을 뒀다.

무엇보다 기존 대행사업에 대한 위탁 타당성을 전면 재검토하고, 2025년부터 새롭게 추가되는 영종지역의 신규사업에 대해서도 위탁 타당성과 적정성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는 데 주력했다.

오는 2025년에는 영종국제도시 지역에 복합공공시설과 복합커뮤니티센터, 평생학습관 등 다양한 인프라가 준공을 앞두고 있고, 영종하늘도시 공원녹지 관리면적도 기존 면적대비 50% 증가하는 등 당장 내년부터 영종국제도시 지역 신규 위탁사업이 대폭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인구증가와 생활 에스오시(SOC) 시설물 등 공공시설물 증가로 영종국제도시 지역 위탁 대상 사업은 지속해서 늘어날 전망이어서, 행정환경의 변화에 따른 중구시설관리공단의 조직과 인력 재설계가 필요한 시점이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영종 복합공공시설 등 2025년 준공을 앞둔 공공시설물 관리사업은 공공성과 사업성 면에서도 공단 위탁이 타당하며, 위탁 시기에 맞춰 업무를 수행할 공공시설팀과 체육사업팀의 기능 분리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이에 따라 직무분석 및 기능진단을 토대로 공단 인력의 57%를 영종지역으로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현재 중구시설관리공단은 원도심과 영종지역으로 나뉘어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내년에 준공을 앞둔 시설물 위탁을 시작으로 영종지역에서 수행하는 사업 비중이 중구 전체 사업의 6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구는 지난달 28일 중구청 서별관 회의실에서 관계 부서장, 공단 관계자, 용역 수행기관 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중구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김정헌 구청장은 “이번 조직진단의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해 향후 공단의 조직 효율화를 꾀함은 물론, 2026년 7월 행정 체제 개편을 앞두고 정책 결정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뉴스출처 : 인천시중구]


뉴스
농어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