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산물 수출 25억 달러…역대 최대 실적 달성
상태바
지난해 수산물 수출 25억 달러…역대 최대 실적 달성
  • 농업경제방송
  • 승인 2020.01.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19년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23억8000만 달러보다 약 5.8% 증가한 25억 1000만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2년 연속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한 수치이다.

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수산물 수출업계의 지속적인 해외시장 개척 노력으로 2011년 수출 20억 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이후 8년 만에 25억 달러 규모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수산물 수출 1위 품목인 김 5억8000만 달러(10.3%↑)을 비롯한 삼치 5592만 달러(65.7%↑) 등의 선전이 수출 증가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은 2010년 1억 달러를 달성한 이후 급격히 성장해 2017년 5억 달러를 넘어섰으며, 2019년 수출 5억8000만 달러로 3년 연속 5억 달러를 달성함과 동시에 부동의 수출품목 1위인 참치를 넘어서는 성과를 냈다.

어업인이 직접 양식하고 가공하는 김은 유통, 수출 등 모든 단계가 국내에서 이뤄져 수출로 창출되는 부가가치가 대부분 국내로 귀속되기 때문에 이번 수출 품목 1위 등극의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이 밖에 차세대 수출 유망 품목으로 육성중인 굴(7668만 달러, 11.5%↑)과 어묵(5503만 달러, 13.0%↑)도 전년보다 10% 이상 증가하는 등 좋은 실적을 거뒀다. 반면 참치의 수출 물량은 10.2% 늘었으나, 전 세계 참치 어획량 증대에 따른 단가 하락으로 수출 금액은 전년보다 7.3%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김 수출이 증가한 중국(5억2000만 달러, 33.8%↑)과 미국(3억달러, 6.9%↑) 등에서 수출이 늘어난 반면, 최대 수출 대상 국가인 일본(7억3000만 달러, 3.7%↓)은 참치 수출 감소로 인해 전체 수출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2019년 수산물 수출 2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지난해 1월 '수산물 신(新)수출전략'을 수립하고, 해외시장 개척사업을 적극 추진해 왔다. 특히 지난해 7월 일본에서 넙치, 패류 등 5개 품목에 대한 수입검사 강화조치가 내려진 직후, 장관이 직접 회의를 주재하여 대응 전략을 신속히 수립했다. 또 '대(對)일 수출애로 지원센터'를 통해 해당 품목의 수출업계 컨설팅과 수출검사 등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어려운 수출여건에도 올해 수산물 수출 목표를 26억 달러로 설정하고, 고부가가치 수산물 육성, 수출 구조 개선, 업계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문성혁 장관은 "국가 전체 수출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수산업계의 노력으로 역대 최대의 수산물 수출 실적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에도 수산물 수출성장세가 지속되어 국가 전체 수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