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美·이란 긴장완화로 시장 진정…경제영향 최소화"
상태바
홍남기 "美·이란 긴장완화로 시장 진정…경제영향 최소화"
  • 농업경제방송
  • 승인 2020.01.1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서영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이란사태와 관련해 "미국과 이란 양국간 군사적 긴장이 다소 완화되며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국제유가와 환율도 안정되는 등 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동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동향을 진단하며 "폭격사태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과 국제유가의 변동성이 확대됐다"며 "다만 (이후)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국제 유가와 환율도 안정되는 등 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중동지역 관련 원유수급·수출입·해외건설·해운물류 등 실물경제 부문에서도 직접적 영향이나 특이동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았다"며 "엄중한 인식과 대응자세를 갖출 필요가 있으나 지나친 불안감을 강조하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대응방안과 관련해서는 "6개 분야별 대책반을 가동하고 범정부적 종합대응 중"이라며 "교민안전 대책반은 물론 금융시장·국제유가·실물경제·해외건설·해운물류 등 소관분야별로 24시간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